존 제임슨

제임슨의 사람들

대담했던 창립자

두려움을 몰랐던 당사의 창립자는 1780년에 본국인 스코틀랜드에서 배를 타고 와 더블린에서 보우 스트리트 디스틸러리를 설립했습니다.

이 이야기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아일랜드에서 가장 유명한 위스키 브랜드는 스코틀랜드 사람이 만든 것이었습니다. 삶의 대부분을 변호사로 지낸 존 제임슨은 중년의 나이가 되어 더블린으로 건너왔습니다. 그의 결정을 중년의 위기라고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본국에서 안정된 직업을 가진 사람으로서 큰 모험이었던 것은 사실입니다.

그가 보우 스트리트를 설립했을 때 이 지역에는 다른 디스틸러리도 있었습니다. 실제로, 더블린의 이 지역은 위스키 제조의 중심지였습니다. 19세기에 들어서면서 수도 더블린은 급성장하고 있었고 위스키 시장을 노리는 사람은 존 제임슨만이 아니었습니다.

제임슨의 생산 이야기

제임슨 아이리시 위스키

예상하시는 대로, 2세기 이상 즐겨온 블렌디드 아이리시 위스키를 생산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걱정 마세요. 제임슨은 200년 이상 용기, 기술, 맛에 대한 공동의 노력의 바탕으로 증류해 오고 있습니다. 제임슨의 시그니처인 부드러움에는 비결이 숨어 있습니다. 바로 제임슨의 제조 공정과 사람들입니다.